책 ‘가만히 거닐다’를 읽고…

가끔씩 여행책을 읽는 것은 웬지 여행하지 못하고 있는 지금의 나에게 주는 위로의 커피 한잔과 같다.

어느때나처럼 책한권을 집어 들고 읽기 시작했다.

x9788954607452.jpg

‘가만히 거닐다’…



사진이 맘에 들어서 구입한 책이라 아껴 아껴가며 읽었다. 사진도 글들도 모두 맘에 들었지만 무엇보다도 내가 갔던 교토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하게 해서 더 좋았던 것 같다.

사실은 그때 제대로 교토를 보지 못해서 아쉬웠었는데, 이 책을 보고 나니 교토에 다시한번 가봐야 할 것만 같다.

그때까지는 예전에 다녀왔던 짧았던 교토의 사진들이나 몇 장 들춰봐야 겠다.

IMG_0696.jpg
IMG_6808.jpg
IMG_6839.jpg
IMG_6841.jpg
IMG_6864.jpg
IMG_6871.jpg
IMG_6877.jpg
IMG_6896.jpg
IMG_6901.jpg
IMG_6917.jpg
IMG_6918.jpg
IMG_6920.jpg
IMG_6922.jpg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지 며칠 되었습니다.

토요일 저녁에 돌아왔지만, 정신이 없어서 이제야 글 남기네요.

출장이였던 관계로 제대로 돌아다녀 보진 못했지만 도쿄 나름의 분위기를 느끼면 술은 많이 마신 거 같습니다. -_-
시부야에 있는 호텔이였던 관계로 넘치는 인파는 한껏 느끼고 왔습니다.
사진 한 장 올려봅니다.
다른 사진들은 http://photo.sungju.org/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