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하루 하루가 아직도 새롭고 낯설기만 한 철없이 늙고 있는 사람입니다.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