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의 여유

일요일에 회사에 나가서 일을 해야 한다는 것은 그닥 즐거운 일은 아니다.
주말에는 회사 근처 커피숍들도 모두 문을 닫기 때문에 회사 오는 길에 중간쯤에서 잠깐 커피 한잔을 사서 들어왔다. 밖에서 몰랐는데 제법 운치가 있는 커피숍이네. 알고보니 주인이 한국사람. 커피맛은 호주스럽다. ㅠㅠ

커피 한잔의 여유

북적대는 하루 하루 속에 가끔은 바쁜일이 있어도 없는냥 무시하고

커피숍에 혼자 죽치고 앉아 여유있는척 하고싶다.

가끔은 그런 객기속에 새로운 생각들도 떠오릴텐데 말이지…

시간이란게 그렇게 자주나질 않는다.

000025.jpg
000026.jpg